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가톨릭대병원도 인공지능 '왓슨' 도입

기사승인 2017.03.28  14:04:42

공유
default_news_ad1

- 4월 중 도입…대구지역 암환자 치료에 적극 활용 기대

 
대구가톨릭대병원은 암환자에 대한 최적의 치료 지원을 위해 IBM사의 인공지능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를 오는 4월 중 도입한다고 최근 밝혔다.

전국에서는 가천대학교길병원, 부산대학교병원, 건양대학교병원, 동산병원에 이은 도입이며, 지역 암환자 치료에 인공지능 '왓슨 포 온콜로지'를 활용한다는 점에 대해 큰 기대와 주목을 받고 있다.

IBM사의 인공지능 '왓슨 포 온콜로지'는 종양학에 적용되는 왓슨을 지칭하며, 메모리얼 슬로언캐터링 암센터(MSKCC)에서 의사들이 근거에 입각한 치료가 가능하도록 지원하는데 목적을 두고 300개 이상의 의학 학술지와 200개 이상의 의학교과서를 포함해 1500만 페이지 분량에 달하는 의료정보를 입력해 훈련 시켰다.

'왓슨 포 온콜로지'는 암환자 치료를 지원하기 위하여 우선적으로 환자에 대한 주요 특성을 분석하고 추출해낸다. 그리고 학습된 전문지식을 통해 치료방법의 옵션을 제시하며, 이 옵션에 대한 정확한 증거를 확인하기 위해 다양한 의학적 근거를 검색한다. 이후 왓슨의 스코어링과 알고리즘을 사용해 치료옵션의 우선순위를 보여준다.

대구가톨릭대병원은 '왓슨 포 온콜로지'의 기능과 함께 다학제 진료를 병행해 지역환자들이 암치료를 위해 서울로 가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지역에서도 세계 최고의 암환자  치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암환자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한 신속하고 정확한 해법을 찾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암환자의 진단과 치료 과정에서의 오류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구가톨릭대병원은 먼저 6대암(폐암·유방암·위암·대장암·직장암·자궁경부암) 치료에 '왓슨 포 온콜로지'를 활용할 예정이며, 치료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권오춘 대구가톨릭대병원장은 "지역 암환자를 위한 최적의 치료방법을 모색하고, 건강한 삶을 되찾아 주기 위해 '왓슨'을 도입했다"며 "이를 통해 암으로 고통 받은 환자들이 빠른 회복과 함께 행복한 삶을 되찾을 수 있도록 엄선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