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의료전문언론, 예비 대통령 '의료정책' 검증

기사승인 2017.04.20  06:24:39

공유
default_news_ad1

- 복지부 전문기자協, 24일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 개최 원격의료·선택분업·성분명처방 등 민감 현안도 질의 예정

19대 대통령선거가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의료전문언론이 대선 후보들의 보건의료 분야 정책 방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해 주목된다.

대통령선거에 앞선 시점에서 각 후보의 의료정책 검증은 미래 정부 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높인다는 점에서 적잖은 의미가 있으며, 보건의료 유관단체가 아닌 정책에 따른 이해관계와 무관한 전문언론이 직접 대선 후보들에게 정책 방향을 묻고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는 측면에서 기존 대선 후보 초청 토론회와 성격이 다르다.

보건복지부 전문기자협의회는 오는 24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보건의료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저출산 및 초고령사회에 대한 우려가 높은 상황에서 각 대선 후보가 어떤 비전과 전략으로 보건의료 정책을 펼쳐나갈지 검증하기 위한 자리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일차의료 활성화 ▲의료전달체계 개선 ▲보건산업 육성 ▲의료인력 적정수급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보건복지부 조직 개편 등 총 6개 대주제를 중심으로 심도 있는 정책 검증이 이뤄질 전망이다.

특히 언론사들이 주최한 행사인 만큼 ▲원격의료 ▲선택분업 ▲성분명처방 ▲한의사 현대 의료기기 사용 등 민감한 현안들의 질의도 예정돼 있다.

 
토론회에는 각 정당 대선 캠프에서 보건의료 분야 전략 총괄 책임자들이 참여한다. 이들이 그리는 밑그림이 사실상 차기 정부의 보건의료 정책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의료계도 예의주시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용익 문재인 후보 정책본부공동본부장, 자유한국당에서는 김승희 홍준표 후보 중앙직능대책위원회 제5본부장이 토론자로 나서며,국민의당은 김원종 안철수 후보 정책본부 부본부장, 바른정당은 박인숙 유승민 후보 정책위원회 부의장, 정의당은 윤소하 심상정 후보 조직본부장이 대선 후보를 대신해 참석한다.

기자패널로는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데일리팜 최은택 기자, 메디칼업저버 고신정 기자, 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청년의사 곽성순 기자 등 5명이 나선다.

이번 토론회는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간호협회, 대한약사회 등 보건의료 종주단체들이 후원하며, 권미혁 의원(더불어민주당),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 채이배 의원(국민의당), 박인숙 의원(바른정당), 윤소하 의원(정의당)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한편 보건복지부 전문기자협의회는 데일리메디, 데일리팜, 메디칼업저버, 메디칼타임즈, 메디파나뉴스, 병원신문, 의계신문, 의협신문, 청년의사, 후생신보 등 10개 매체로 구성돼 있다.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