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가톨릭대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본격 운영

기사승인 2017.05.19  18:13:36

공유
default_news_ad1

- 66병동에 31개 병상 대상 실시...전문화된 간호·간병 시스템 제공 기대

대구가톨릭대병원은 18일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 오픈 축복식과 함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국가건강보험정책 사업의 일환으로, 전문 간호 인력이 간호와 간병서비스를 함께 제공해 가족들의 간병 부담을 해소하고자 시행된 사업이다.

대구가톨릭대병원은 혈액종양내과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66병동에 31개 병상을 마련했으며, 원활한 간호·간병을 위해 상급종합병원 제공인력 배치 기준에 따라 환자 6명에 간호사 1명, 환자 30명에 간호조무사 1명을 배치했고, 간병지원인력 4명을 더했다.

그리고 환자의 욕창과 감염 및 낙상 등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체계를 갖췄으며, 환자 모니터링과 간호요구에 대한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환자의 자가관리 용이성을 위해 입원생활 편의시설 및 위생시설을 구비했고, 효율적인 간호제공과 환자의 안전을 위한 시설·장비를 구비하는 등 병동 환경을 개선했다.

이 병동에 입원하는 환자는 간병서비스 제공에 따른 간병료 일부를 보험 유형별로 차등해 본인이 부담하게 된다. 5인실 기준으로 입원료 외 약 2만원을 간병료로 부담하면 된다.

병동의 이용 기간은 최대 2주이며 1:1 개인서비스로 활용 할 수 없다. 또 사고로 인한 자동차보험, 산재보험 해당자는 이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과거, 환자 보호자 등이 외부시설의 간병인을 고용해 하루 약 7∼9만원 정도 부담하던 것과 비교하면 저렴하며, 전문화된 간호와 간병을 동시에 받게돼 환자 및 보호자의 만족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병원측은 기대하고 있다.

권오춘 병원장은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통해 간병료에 대한 가족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일것으로 기대가 된다"며 "간호사의 전문성이 더욱 강화되고, 환자관리와 안전에 대한 질적 향상을 이룰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