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신엽 교수, 당 좋아하는 폐암세포 발견

기사승인 2017.06.02  17:01:05

공유
default_news_ad1

이신엽 교수
폐암은 암 중에서도 특히 치료가 어려워 세계적으로 암 사망률 1위를 차지한다. 최근의 표적치료제들은 폐암의 아형 중에서 대부분 폐선암에 해당되며 폐편평상피암은 아직 효과적인 표적치료제가 없어 전통적인 세포독성 항암제에 의존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신엽 경북의대 교수(칠곡경북대병원 호흡기내과/제1저자)와 김정환 미국 텍사스대 교수(교신저자)등이 참여한 국제 공동연구진은 폐암 중 '편평상피암(squamous cell carcinoma)'은 특히 포도당 의존도가 크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지난 5월 26일 공개됐다.

연구진은 폐편평상피암이 폐선암에 비해 포도당 수송 단백질인 GLUT1을 월등히 많이 갖고 있으며, 포도당의 섭취와 대사가 증가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또 쥐와 사람의 폐에서 분리한 편평상피암에서 이런 특성을 확인했으며, GLUT1 기능의 저해를 통해 편평상피암을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했다. 이는 GLUT1이 폐편평상피암치료의 타깃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결과다.

특히 연구진은 암 환자 1만 1000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여러 암종에서 편평상피암이 포도당 수송 단백질인 GLUT1을 세포막에 유독 많이 갖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편평상피암은 폐뿐 아니라 두경부, 식도나 자궁경부에서도 잘 나타난다. 연구진은 다른 조직에 발생한 편평상피암에서도 GLUT1의 역할이 중요한지를 알아보는 한편 실험동물을 이용, 당 제한 식단이 폐암 진행을 늦추는지도 알아볼 계획이다.

이신엽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폐암세포의 종류마다 포도당 대사 의존도가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GLUT1 및 포도당 대사를 타깃으로 하는 편평상피암의 표적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