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약사회장 '탄핵'이냐 '2선 후퇴냐' 기로에

기사승인 2017.06.29  05:59:00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도지부장협의회 감사단·조찬휘 회장 연쇄 접촉 퇴진 목소리 커지는 가운데 비대위 구성안 급물살

대한약사회 회관
대한약사회 전국 16개 시도지부장협의회가 최근 논란 중인 신축 약사회관 운영권 판매 스캔들을 해결하기 위해 28일 대한약사회 감사단과 조찬휘 대한약사회장 등을 잇달아 접촉했다.

조찬휘 회장 퇴진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사태 해결의 열쇠를 쥔 시도지부장협의회의 움직임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조찬휘 약사회장은 지난 2014년 약사회관 신축 논의가 시작됐을 때 L씨에게 신축될 약사회관의 일부 운영권 판매계약을 맺고 가계약금으로 1억원을 받은 것으로 최근 밝혀진 후 퇴진 압력에 시달리고 있다.

가계약금 1억원을 1년 6개월 동안 개인적으로 갖고 있다 회관 신축이 어려워지자 L씨에게 되돌려줘 일부 약사단체는 배임과 횡령 등을 운운하며 법적 고발까지 경고하고 나섰다.

특히 공식적인 약사회 산하 조직인 서울시약사회가 "조 회장이 7월 3일까지 퇴진하지 않으면 조 회장을 형사고발하겠다"고 26일 밝혀 조 회장은 점점 구석으로 몰리고 있다. 역시 약사회 산하 단체인 성남시약사회와 서울시 송파구약사회도 28일과 25일 조 회장의 즉각사퇴를 촉구했다.

조 회장의 스캔들이 터진 직후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와 같은 자생적 단체나 개인 차원의 사퇴 요구가 이제 공식적인 약사회 산하 조직으로 불붙는 모양새다. 이처럼 퇴진압력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지만 조 회장은 진퇴논의를 위한 약사회 임시총회 개최를 9월 이후로 미뤄달라며 버텨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시도지부장협의회는 조 회장 스캔들이 좀처럼 해결국면을 찾지 못하자 사태해결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사태의 한 가운데로 뛰어들었다. 해결방안은 크게 두 가지로 전망된다.

우선 시도지부장협의회가 이른 시간 안에 조 회장의 진퇴를 논의하는 임시총회 개최에 힘을 실으면 조 회장의 퇴진 요구는 더욱 기세를 올릴 수 있다. 조 회장 역시 시도지부장협의회가 단일한 목소리로 이른 임시총회 개최와 퇴진을 요구하면 거취에 대한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조찬휘 대한약사회장
조 회장 퇴진을 요구하는 측 역시 고민은 있다. 조 회장이 사퇴를 거부하고 임시총회 표결로 정면돌파를 선언하면 재적 대의원 2/3의 찬성을 끌어내야만 조 회장을 탄핵할 수 있다.

현재 조 회장 퇴진에 부정적인 대의원이 있어 탄핵 가결 여부는 안갯속이다. 탄핵결정 과정에서 극명하게 갈라질 약계의 민심 역시 신경쓰이는 부분이다.

그래서 나오는 카드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안이다.

비대위 구성안은 조 회장이 2선 후퇴를 선언하고 시도지부장협의회와 현 약사회 집행부가 비대위를 구성해 약사회를 끌고 간다는 일종의 중재안이다. 비대위원장은 약사회 현 부회장이 맡는다.

약계가 신축회관 스캔들을 어떤 방식으로 해결할지는 임시총회 안건으로 어떤 안이 올라갈지를 보면 될 듯 하다.

임시총회 안건으로 조 회장의 탄핵안이 상정될지, 아니면 비대위 구성안이 올라갈지 약사회 의장단의 결정이 주목받고 있다.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