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탄핵 목소리 높지만 약사회장 불신임 만만찮아

기사승인 2017.07.11  05:59:00

공유
default_news_ad1

- 의결 어려운 불신임 대신 사퇴권고 '플랜B' 18일 열릴 임총 약계 불확실성 정리될까?

불신임 위기에 놓인 조찬휘 대한약사회장
조찬휘 대한약사회장 불신임 여부를 결정할 임시총회 개최가 1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불신임 찬반측이 각각 세력 규합에 나섰다. 신축 약사회관 스캔들이 터진 지난달 이후 조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힘을 받고 있지만 불신임안 의결은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약사회는 18일 임시총회를 열어 조 회장의 불신임 여부를 결정한다.

조찬휘 약사회장은 2014년 약사회관 신축 논의가 시작됐을 때 L모씨와 신축될 약사회관의 일부 운영권 판매계약을 맺고 가계약금으로 1억원을 받은 것으로 최근 밝혀진 후 퇴진 압력에 시달리고 있다.

가계약금 1억원을 1년 6개월 동안 갖고 있다 회관 신축이 어려워지자 L씨에게 되돌려줬다고도 해명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약사회 전국분회장협의체는 9일 긴급회의를 열어 조찬휘 회장의 자진사퇴와 조 회장 불신임 의결을 조 회장과 대의원에게 각각 촉구했다.

같은 날 '약사미래를준비하는모임'과 '새물결약사회'·'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전국약사연합'·'실용임상경영약학회'·'늘픔약사회' 등 자생적인 약사 단체들은 대의원에게 18일 열릴 임시총회에 참석해달라는 연합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미 조 회장은 지난 6월 30일 이들 단체로부터 배임수재 및 업무상 배임 혐의로 형사고발을 당한 상태다.

사건이 터진 지난 6월초부터 조 회장의 불신임을 요구하는 약계의 목소리가 일파막파로 커지고 있지만 막상 조 회장의 불신임은 쉽지 않다는 것이 약계의 중론이다.

조 회장을 불신임하기 위해서는 약사회 재적 대의원 3분의 2 찬성을 얻어야 하지만 불신임을 요구하는 측은 현재 임총 개최여부마저 걱정하고 있다. 평일 열리는 임시총회에 397명 대의원 중 265명이 참석해 불신임 안에 찬성표를 던져야 하기 때문이다.

9일 열린 전국분회장협의체 역시 조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단일한 목소리를 냈지만 전국 200여명의 분회장 중 30여명의 분회장이 참석하는데 그쳤다.

약사회측 한 관계자는 "불신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 보이지만 불신임에 반대하는 목소리는 상대적으로 잘드러나지 않아 생각보다 불신임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조 회장의 지지세력이 강한 일부 지역에서는 불신임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조 회장의 불신임 여부를 두고 약계 갈등이 커지자 약계는 깊은 고민에 빠졌다. 자칫 조 회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에서 정족수 미달로 임총을 개최하지 못하거나 적은 표차로 불신임안이 좌초될 경우 약계가 분열될 가능성이 적지않기 때문이다.

약사회 대의원회는 이런 상황을 고려해 임총 상정 안건을 두 가지나 준비했다. 회장 불신임 안건 상정이 정족수 미달로 어려워지면 자진사퇴권고안을 올리겠다는 생각이다. 자진사퇴권고안은 일반 의결정족수인 과반 출석에, 출석 대의의원의 과반 찬성만 얻으면 된다.

정치적으로도 묘수다. 불신임안보다 의결과정은 쉽지만 대의원총회에서 결의된 자진사퇴 권고안을 무시하기가 어려워 사실상 불신임 의결 효과를 낼 수 있다.

신축 약사회관 운영권 판매 스캔들 이후 극렬한 분열양상을 보이며 약계는 커다란 불확실성의 폭풍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임시총회를 기점으로 사태 해결의 실마리를 잡을지 오히려 더 깊이 빨려 들어갈지 약사회가 갈림길에 놓였다.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