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4차 산업혁명 시대, 의료기기 허가 어떻게?

기사승인 2017.09.27  09:58:14

공유
default_news_ad1

- 의료기기조합,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신의료기기 규제 방안' 심포지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의료기기 선제적인 인허가 방법을 모색하기 위한 심포지엄이 열린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은 28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시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신의료기기 규제 방안'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최하고 최근 선제적인 평가기술용역을 진행하고 있는 동국대학교, 의료기기정보기술지원센터,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 함께 주관하는 행사다.

1부 행사에는 이민화 교수(KAIST)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헬스케어'란 주제로 기조 연설을 진행하고, 이어진 2부 행사에는 블캐르 재세(Volker Jesse, TUV-SUD)가 'Regulatory Trends for Medical Device Industry', 구르빈데르 빙 비르크(S. Virk)가 'Standards for Medical Robot and Automated Solutions'란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또 정성현 부사장(큐렉소)이 '고유 모델 의료 로봇 개발 및 사업화 현황', 이명재 부사장(제이엘케이인스펙션)이 '의료용 인공지능(AI) 개발 및 시장 현황' 등에 대해 주제 발표를 한다.

이밖에 동국대학교에서 '첨단 기술 기반 치료형기기 평가기술개발', 의료기기정보기술지원센터에서 '개인맞춤 기반 이식형기기 평가기술 개발 발표',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에서 '예방·건강관리 기반 평가기술개발' 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의료기기조합은 심포지엄에서 나온 여러 가지 의견들을 토대로 평가기술개발 연구에 반영할 계획이다.

안병철 의료기기조합 상무는 "식약처는 변화하는 시대에 맞는 평가기술을 개발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고, 조합도 예방건강관리기반 평가기술용역을 맡아 힘을 보태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은 과제 총괄 기관이 모두 함께 준비한 행사로 인허가 기관은 물론 의료기기 제조기업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