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성, 북미영상의학회서 최첨단 라인업 공개

기사승인 2017.11.28  11:13:04

공유
default_news_ad1

- 초음파, 디지털 엑스레이, CT, MRI 등 혁신 제품 선보여 정밀도 강화된 이동형 CT 'OmniTom®' 북미 출시 행사 진행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11월 26일∼12월 1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영상의학회(RSNA) 2017'에 참가해 첨단 영상 진단 기기 제품 라인업을 공개한다.

삼성은 2012년부터 매년 북미영상의학회에 참가해 왔지만 초음파, 디지털 엑스레이, CT(컴퓨터단층촬영), MRI(자기공명영상)등 영상 진단 기기 전 제품군을 한 자리에서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삼성은 초음파 진단 기기 분야에서는 산부인과용 외 영상의학과용 최신 프리미엄 제품들을 전시해 학회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진료과에 적합한 라인업 확대와 사업 다각화의 비전을 전달한다.

또 비공개 전시 공간을 마련해 인체공학적 디자인과 사용 편의성이 극대화된 초음파 진단 기기 시제품, 병원 운영 효율을 높여 줄 클라우드 기반의 IT 솔루션도 소개한다.

삼성은 이번 행사에서 두부 촬영용 이동형 CT 신제품인 'OmniTom® (옴니톰)'의 미국 출시를 알리는 행사를 진행하고 차세대 CT 기술인 PCD(광자계수검출기)를 공개해 눈길을 끌 전망이다.

'OmniTom®'은 촬영 속도와 영상 품질이 우수하며 이동형으로 설계돼 응급 현장 또는 수술실 접근성이 좋아 의료진이 응급 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PCD 기술은 엑스레이 광선의 에너지별로 광자를 구분해 측정하는 기술로, 인체 조직 성분별로 에너지 반응이 다른 점을 이용해 의료진이 병변을 보다 분명하게 구분할 수 있도록 해 준다.

삼성은 이 외에도 차세대 사지 촬영용 MRI 시제품을 공개한다.

이 제품은 대형·고정형이라는 일반적 MRI 기기의 형태를 탈피, 이동성을 갖춤으로써 비용과 공간 효율을 높여 주고 환자 편의성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환자 입장에서도 팔이나 다리만 촬영 하는 경우 전신 촬영용 기기에 들어 가지 않아도 돼 심리적 불안감을 덜 수 있고 검사 과정도 편리하다.

디지털 엑스레이 부문에서는 의료진의 사용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이동형 모델 'GM85'와 천정 고정형 프리미엄 모델 'GC85'도 전시한다.

삼성 디지털 엑스레이 제품군은 환자의 안전성을 고려해 조직 검사 시 영상의 질은 유지하면서 방사선량은 줄이는 '저선량(Low dose)' 기술을 도입한 것이 차별점이다.

삼성은 이 같은 첨단 제품 전시 외에도 조영제 영상을 이용한 진단의 유용성을 소개하고 진단 보조 기능으로서의 인공지능 기술이 임상 연구와 작업 동선, 병원 비용 효율화에 어떻게 기여하는지 등의 내용을 학회 참가자들에게 공유하는 다양한 세미나를 마련했다.

북미영상의학회에 참가한 윌리엄 모리슨 교수(토머스제퍼슨대학)는 "삼성이 이번 학회에서 다양하고 혁신적인 의료기기 제품을 선보여 인상적이었으며 독자적인 시장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특히 전 제품군에 걸쳐 확보된 기술 수준이 높아 머지않아 의료기기 시장의 흐름을 바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동수 사장(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은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접근성·정확성·효율성을 갖춘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전세계 전문의, 의료기관, 환자에게 질 높은 의료 환경을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