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독감 시즌 돌아왔지만...우울한 개원가

기사승인 2014.08.11  05:59:00

공유
default_news_ad1

- 보건소 저가접종·단체접종덤핑...'울며 겨자먹기' 독감백신 확보 어려운데다 공동구매도 난관

무더위가 한풀 꺾이면서 개원가에선 독감백신 예방접종 시즌을 준비하느라 분주하지만, 접종 시즌을 대비하는 개원의들의 마음은 편치 않다.

올해는 독감백신 접종시즌 초기에 개원가에서 독감백신 확보가 쉽지 않을 전망이고, 공동구매 역시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전국 보건소들과 복지의원 그리고 생협에서 운영하는 의원에서의 저가 접종, 일부 의원의 접종비 덤핑 등 매년 반복되는 문제들도 여전히 해결되지 않아 개원가의 시름을 더하고 있다.

독감백신 제조사와 공급사들이 백신 물량 조절 등을 통해 백신 가격을 높게 유지하려는 한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어, 백신접종 시즌을 준비하는 개원가의 마음을 더욱 무겁게 하고 있다.

접종시즌 초기, 백신 물량 확보 경쟁 치열할 듯
독감백신 접종시즌을 앞둔 개원가에는 정부에서 백신 제조사와 공급사들에 1, 2차 물량을 되도록 전국 보건소에 배급해달라고 요청해, 접종시즌 초기에 개원가에서 백신 물량을 확보하기 힘들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여기에 대부분의 백신 제조사와 공급사들이 공동구매를 통한 백신 유통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개원가의 백신 물량 확보가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울 것으로 예측된다.

이와 관련 이명희 대한개원내과의사회장은 "내과의사회 차원에서 2주전쯤부터 독감백신 공동구매에 대해 제약사들에 문의했지만 대부분의 제약사들이 공동구매를 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백신 제조사와 공급사들이 공동구매 형태의 백신 유통을 꺼리는 이유는 백신가격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추측된다.

이명희 회장은 "지난해의 경우 내과의사회와 모 제약사가 독감백신 공동구매를 합의하고 1만원대 이던 백신가격을 6천원 정도에 공급받기로 했었다. 그런데 백신 제조사에서 해당 제약사에 백신공급을 중단해버려 공동구매가 이뤄지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런 사례들을 경험하면서 개원가에는 백신 제조사와 공급사들이 자신들만의 '룰'을 만들어, 백신 공급물량과 가격을 통제하고 있는 것 같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윤용선 대한의원협회장 역시 "올해도 예상보다 백신 가격이 높게 형성될 것 같다"면서 "일각에서는 접종시즌 초기에 다소 높게 책정됐던 백신가격이 시간이 가면서 낮아지는 특성을 고려해, 제약사들이 초기 백신가격을 전략적으로 높게 책정하는 것 같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소 등 저가 접종에 '덤핑'까지 여전
올해도 조달청을 통해 독감백신을 저가에 공급받는 보건소의 저가 접종 현상은 반복될 것으로 보인다.

역시 물량을 대량으로 구매하는 인구보건복지협회 소속 복지의원들과 의료생협 산하 의원들의 저가 접종도 줄지 않을 전망이다.

대한의사협회와 지역의사회들의 계도 활동으로 상당히 줄기는 했지만 단체접종 역시 여전한 숙제이며 최근에는 소수의 개원의들이 백신접종비를 '덤핑'하면서 환자유인책으로 삼는 일도 빈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명희 회장은 "올해는 대략 1만원에서 1만 1000원 정도로 백신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예측된다. 그리고 국가예방접종사업에서 인정하는 접종비가 1만 8000원인 것을 감안하면 적절한 접종비용은 3만원 정도다. 그러나 개인의 결정에 따라 2만원이나 2만 5000원을 받을 수도 있다"면서 "소수 상식을 벗어난 동료의사들의 접종비 할인행위가 적절한 접종비를 지키려는 다수 동료의 노력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재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은 "일부 개원의들은 독감백신 원가 정도인 1만원에 접종을 해주면서 환자를 유인하는 수단으로 삼고 있다"고 탄식했다.

김 회장은 "비급여 가격 공개가 의무화되면서 의원 홈페이지에 '독감예방접종 9천 900원' 하는 식으로 홍보를 하고 싼 가격에 접종을 받으려고 온 환자들에게 여타의 접종을 세트로 받게 만드는 곳도 있다고 들었다"면서 "독감예방접종을 '미끼상품'으로 써먹는 이러한 행태는 의료계 차원에서 보면 '제 살 깎아먹기'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바우처' 제도 역시 저가 접종 부추겨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65세 이상 노인들을 대상으로 '바우처'를 통해 독감예방접종을 받도록 하고 있지만, 지차체들은 매년 예산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독감예방접종비 저가 결정을 유도하고 있다.

바우처를 통한 독감예방접종 가격을 지자체와 지역의사회가 협의하도록 돼 있지만, 지자체들은 항상 관련 예산 확보 어려움을 토로하면서 지역의사회들로 하여금 저가의 접종비에 합의하도록 종용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때문에 바우처를 통해 독감예방접종이 가능한 지역의 전체적인 접종비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게 형성될 수밖에 없어, 피해는 고스란히 개원가의 몫이 되고 있다.

이명희 회장은 "바우처를 통한 접종비가 낮게 책정됐다고 해서 바우처 접종을 포기하면 환자를 다른 의원에 빼앗기기 때문에 대다수의 개원의들은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바우처 접종에 참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제대로 된 독감예방접종비를 보상받을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은 독감예방접종을 국가예방접종사업에 포함시켜 정부가 일정 부분의 접종비용을 지원하는 수밖에 없다"면서 "지난 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에서 비슷한 공약을 했었는데 예산상의 이유 등으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안타까워했다.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